[운전] 미국에서 운전하기: 교통 신호와 표지판 - VIDEO 자동차와 생활

미국의 도로에서 만나는 여러가지 신호들

미국에서 운전하면서 가장 어색했던 기억은 비보호좌회전과 적색신호 우회전금지 표지판을 만났을 때와 가끔씩 전조등을 깜박거리는(하이빔을 켜는) 운전자들이었다. 다른 한편으로는 노란색 스쿨버스와 보행자에 대한 이곳 운전자들의 태도에서 한국과는 확실히 다른 교통문화를 느낄 수 있었다.

하이빔을 이용한 전조등 깜박거림은 양보의 표시

차선변경을 위해 깜박이를 켰는데 옆 차선의 운전자가 갑자기 하이빔을 켜는 것을 보고 깜짝 놀라 멈칫했던 기억이 있다. 한국의 도로 경험에 비추어 볼 때 그건 "들어와도 좋다"가 아니라 "비켜"의 표시였기 때문이다. 한국 도로에서 비상등을 켜는 것이 뒷쪽 운전자에게 감사의 표시를 의미하는 것처럼 미국 도로에서 상향등을 이용해 전조등을 깜박거리는 것은 양보의 표시다.

별도 표시가 없어도 녹색신호에서 좌회전 가능

한국에서 흔히 보는 빨강/노랑/파랑의 3색과 좌회전 화살표가 어우러진 네칸 신호등은 찾아보기 힘들다. 그만큼 미국 도로에서는 일반적으로 '좌회전이 가능하다'는 표시도 '좌회전 신호'도 따로 없다. 오히려 미국 도로에서는 3색의 세칸 신호등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좌회전 표시가 없어도 대다수 운전자들은 녹색신호가 켜져 있고 반대 차선에서 오는 차들이 없으면 아무런 거림낌없이 좌회전을 해댄다. 한국 도로에서는 대다수 좌회전이 신호가 있어야만 하는 "보호" 좌회전이지만, 미국 도로에서는 좌회전 신호가 따로 없는 "비보호" 좌회전이 대다수다.

좌회전신호가 따로 있는 신호등:


물론 미국 도로에도 교통량이 많은 도로에서는 좌회전 신호를 따로 주는 네칸 이상의 신호등이 설치되어 있기도 하다. 그러나 성급한 운전자들은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는 운전자들에게 경적을 울리기 일쑤다. 왠만하면 녹색신호에 그냥 비보호좌회전하라는 재촉이다.

좌회전과 우회전:


신호등이 있어야만 좌회전을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신호등이 없어도 좌회전은 가능하다. 도로의 중앙에 안전지대처럼 만들어진 영역이 있으면 그 곳으로 들어가 좌회전 깜박이를 넣고 적당한 시기에 좌회전을 할 수 있다. 특별히 좌회전 금지가 되어 있지 않는 한 대다수의 경우 좌회전을 하는 게 전혀 이상할 게 없는 도로가 미국에 많다.

좌회전 2개 차선 - 차선엄수:


우회전은 국내 도로와 비슷하나 예외도 많다

우회전은 국내 도로와 상황이 비슷하다. 우회전을 할 경우 왼쪽에서 오는 직진 차량을 살피거나 반대 차선에서 좌회전을 들어 오는 차량을 살피는 것은 모든 운전자들에게 기본적인 사항. 이러한 사항을 주의하면서 특별한 표시가 없는 한 우회전 하는 것은 언제나 가능하다.

적색/적색화살표 - 금지신호:


그러나 적색신호일 경우 우회전을 금지하고 있는 표시(No Turn on Red)도 의외로 많다. 녹색신호일 때에만 우회전이 가능한 것이다. 이런 곳에서는 적색신호에 우회전을 하면 교통위반이다. 한국 도로에서는 보물찾기 하듯 아주 드문 표지판이지만, 미국 도로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교통표지판 중의 하나다.

정지 표지판이 있으면 브레이크 페달에 반드시 발을 갖다 댈 것

큰 길에서 벗어난 동네의 길과 길이 만나는 지점에는 신호등은 없고 정지 표시만 있는 경우가 많다. 아무도 없는 것이 너무나 분명하더라도 절대 그냥 지나치지 말고 속도를 줄이고 확인하는 것이 안전운전이지만, 더구나 정지(Stop) 표시까지 있다면 반드시 일단 멈춘 후 좌우를 살피고 출발하여야 한다.

정지(Stop)와 막다른 길(Dead End)을 알리는 표지판:


이렇게 신호등이 없는 4거리의 경우 먼저 진입한 차량에게 우선권이 있으므로 그에 따르면 되고, 모든 방향에 차들이 대기해 있다면 먼저 진입한 차량을 기준으로 시계방향 순서로 교차로를 빠져나가면 된다.

스쿨버스와 경쟁하지 말 것

미국 도로에서 구급차 등의 긴급구난차나 스쿨버스에게 양보하지 않으면 곤경에 빠질 수 있다. 아예 그들과 상대하지 않는 것이 상책이다. 구급차가 싸이렌을 울리면 길 옆으로 차를 대고, 스쿨버스가 앞에서 정차 중이라면 옆으로 지나갈 생각을 하지 말고, 스쿨버스가 움직일 때까지 편안한 마음으로 기다리는 것이 최선이다.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아이들이 타고 내리는 버스라는 걸 생각하면 기다리는 것이 안전운전이다.

신호를 지키지 않는 보행자도 내 차보다 우선이다

미국에서 횡단보도를 건너기 위해 보행신호를 기다리다 보면 아무리 기다려도 신호가 바뀌지 않는 때가 있다. 고장난 것이 아니라 보행자가 신호등에 연결된 단추를 누르지 않았기 때문에 신호가 바뀌지 않은 경우가 대다수다. 보행자 통행이 드문 지역이나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해 단추를 눌러야 일정 시간 이후에 보행자 신호로 바뀌도록 해놓은 곳들이 많다. 횡단보도 표시도 두 사람 정도가 지나갈 정도의 길이라는 느낌을 주는 단순한 형태여서 한국의 횡단보도와 대조적이다.

미국의 횡단보도와 횡단신호단추:


그렇다고 한국처럼 운전자 위주의 교통체계를 생각하면 오산이다. 이곳은 보행자가 횡단보도로만 다니지 않는 경우도 많다. 대충 좌우를 살피고 횡단보도가 아닌 차도를 건너는 이들도 가끔씩 보게 된다.  이 경우 내 차를 보행자보다 우선하지 않는 것이 미국에서 편안한 생활을 영위하는 방법이다. 미국은 철저하게 보행자 위주이기 때문이다.

또한 미국의 비보호 좌회전은 보행자의 녹색신호와 겹칠 때가 많다. 직진하라는 녹색신호가 떨어지고 반대차선에서 차가 오지 않으면 좌회전할 수 있지만 대개 좌회전하려는 도로에는 마찬가지로 보행신호를 받고 횡단하는 보행자와 마주칠 수밖에 없다. 절대 잊지 말 것은 보행자가 우선이라는 사실. 일단 멈춰야 한다. 그래서 비보호좌회전은 더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

참고: 미국에서 운전면허 따기

핑백

  • 얼음차's GARAGE : [면허] 미국에서 운전면허 따기 - VIDEO 2008-03-25 00:18:02 #

    ... 르게 대접받는 것이 너무나 자연스런 세상이다. 물론, 그 과정이 합리적이고 공평하게 진행되었느냐는 별개의 사안이지만 말이다. 참고: 미국에서 자동차 구입하기 참고: 미국에서 운전하기: 교통 신호와 표지판 ... more

  • 얼음차's GARAGE : [교통] 사람도 우측 통행으로 전환 2009-04-30 08:13:52 #

    ... 녹색신호에서 (비보호)좌회전하란다." 교통체계 개선 요약: 그림을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출처: 한겨레, 4/29/2009 참고1: 비보호죄회전 참고2: 미국 이야기: 사람들의 우측통행과 자동차의 우회전전용 신호 다음은 관련 기사의 내용: 100년 가까이 익숙했던 보행자의 좌측통행 방식이 우측통행으로 바뀐다. 또 교차로에서 비보호 좌회전이 수월해지는 반면, ... more